한국계 예술가 두 명, 미국 토니상 동시 수상으로 역사 새로 써 > 미주토크

본문 바로가기

미주토크

이 섹션에 올리는 글은 애리조나,애트란타,보스톤,캘거리/에드먼튼,캐롤리나,시카고,콜로라도 스프링스,달라스,덴버,플로리다,휴스턴,메네소타,필라데피아,샌프란시스코,,토론토,밴쿠버,버지니아,와싱턴DC 총 18개 미주 지역에 동시 개제 됩니다 

한국계 예술가 두 명, 미국 토니상 동시 수상으로 역사 새로 써

페이지 정보

본문

33f5163f50538c2f88e37e462e0410a1_1718728666_5375.jpg

린다 조, 해나 수연 김.

 


의상상 '위대한 개츠비' 린다 조

조명상 '아웃사이더' 해나 수연 김

 

한국 프로듀서가 만들어 뉴욕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‘위대한 개츠비’의 한국계 무대의상 디자이너 린다 조가 16일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제77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뮤지컬 부문 의상상을 받았다. 또 뮤지컬 ‘아웃사이더’의 조명 디자이너 해나 수연 김도 조명상을 받았다. 한국계 예술가 두 명이 미 공연계 최고 권위의 토니상을 한꺼번에 받은 것. 토니상은 영화의 오스카, 방송의 에미상과 함께 미국 문화예술계를 대표하는 상이다.

‘위대한 개츠비’는 우리 뮤지컬 제작사 오디컴퍼니 신춘수 대표가 만들어 지난 4월 말 개막한 브로드웨이 뮤지컬이다. 린다 조는 이번 작품을 위해 여주인공 데이지 역 배우 이바 노블자다의 드레스 10벌 등 총 350여 벌의 의상을 디자인했다. 그는 뮤지컬 ‘젠틀맨스 가이드’(2014)로 이미 한 차례 토니상 의상상을 받았다. 그는 시상식 뒤 현지 인터뷰에서 “프로듀서는 한국인이고 여주인공은 아시안이다. 그 밖에도 정말 특별한 일과 사람들로 가득한 작품이었다”고 했다.

이날 조명 디자이너 해나 수연 김은 뮤지컬 ‘아웃사이더’로 동료 브라이언 맥데빗과 함께 조명상을 받았다. 맷 데이먼, 다이앤 레인, 톰 크루즈가 출연한 동명 영화(1990·감독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)로 널리 알려진 작품. 해나 김은 김홍준 한국영상자료원장의 딸이다. 김 원장은 ‘장미빛 인생’을 연출한 영화감독이며 부천판타스틱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지냈다.


33f5163f50538c2f88e37e462e0410a1_1718728678_8476.jpg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Login

회원가입
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

회사소개(KOR) | 광고&상담 문의
디스타임
5505A 4TH STREET SE. Calgary AB T2H1K8
TEL. 403.804.0961 | E-MAIL. 1995@thistime.ca
Copyright © 디스타임 All rights reserved.
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.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팝업레이어 알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