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어 몰랐던 14세 이민자, 버지니아주 첫 한인 연방판사로 임명 > 미주토크

본문 바로가기

미주토크

이 섹션에 올리는 글은 애리조나,애트란타,보스톤,캘거리/에드먼튼,캐롤리나,시카고,콜로라도 스프링스,달라스,덴버,플로리다,휴스턴,메네소타,필라데피아,샌프란시스코,,토론토,밴쿠버,버지니아,와싱턴DC 총 18개 미주 지역에 동시 개제 됩니다 

영어 몰랐던 14세 이민자, 버지니아주 첫 한인 연방판사로 임명

페이지 정보

본문

bd61656b7ca18ee2724b3cd897790373_1716616895_142.jpg
 

재스민 윤(한국명 윤혜정·44) 연방판사가 23일 연방상원 건물에서 발언하고 있다. /팀 케인 상원의원실 


버지니아주에서 한인 최초로 연방지방법원 판사가 된 재스민 윤(한국명 윤혜정, 44세)은 자신의 새로운 직책에 대해 "무거운 타이틀을 당당하고 감사하게 임하겠다"고 밝혔다.

그녀는 워싱턴DC에서 열린 아시아·하와이 원주민·태평양 제도 주민(AANHPI) 유산의 달 행사에 참석하여, 사법부가 지역사회 여론을 반영할 때만 주민들에게 정당성과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.

윤 판사는 지난 3월 연방 상원의 인준을 받고, 오는 7월부터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.

울산 출신으로 중학교 2학년 때 미국으로 이민 온 그녀는 버지니아대 법대를 최우등으로 졸업한 후 변호사로 활동하며 이민자와 성폭력·가정 폭력 피해자를 위한 무료 변론과 통역 봉사에 적극 나섰다.

이후 버지니아 연방 동부지방검찰청에서 6년간 검사로 일하며 금융 범죄 및 공직 부패 사건을 담당했다.

윤 판사의 임명은 버지니아에서 아시아계 인구가 증가하는 추세와 맞물려 상징적인 의미를 가진다.

현재 버지니아 서부 연방법원 판사 중 백인 여성 1명을 제외하고 모두 백인 남성이었기 때문이다.

마크 워너 상원 의원은 "AANHPI계는 버지니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, 70만 명이 넘는 이들이 버지니아를 더욱 강하게 만들고 있다"고 말했다.

윤 판사의 임명은 이러한 변화를 상징하며, 그녀는 이 무거운 책임을 감사한 마음으로 수행하겠다고 전했다.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Login

회원가입
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

회사소개(KOR) | 광고&상담 문의
디스타임
5505A 4TH STREET SE. Calgary AB T2H1K8
TEL. 403.804.0961 | E-MAIL. 1995@thistime.ca
Copyright © 디스타임 All rights reserved.
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.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팝업레이어 알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