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크루즈 여행간다" 페북에 자랑했다가 1만5천불 날린 가족 > 로컬 뉴스

본문 바로가기

로컬 뉴스

"크루즈 여행간다" 페북에 자랑했다가 1만5천불 날린 가족

페이지 정보

본문

크루즈 여행 이미지(왼쪽)와 카니발 크루즈 여행을 취소당한 티파니 뱅크스. 


예약번호 노출...1만5000불 날린 가족

 

켄터키주의 한 가족이 소셜미디어에 호화 크루즈 여행 계획을 자랑했다가 예약번호가 노출되는 바람에 여행이 무산된 사연이 알려졌다.

뉴욕포스트는 켄터키주에 거주하는 티파니 뱅크스 부부의 사연을 지난달 31일 보도했다. 매체에 따르면, 뱅크스 부부는 네 명의 자녀들과 함께 호화 크루즈 여행을 떠날 예정이었다. 이들은 일 년간 여행을 계획했으며, ‘카니발 크루즈 라인’에서 가장 큰 객실인 엑셀 프레지덴셜 스위트를 약 1만5000달러을 내고 예약했다고 한다.

그런데 뱅크스는 크루즈 여행을 떠나기 이틀 전 갑자기 예약이 취소됐다는 이메일을 받았다. 뱅크스는 황당한 마음에 “나는 여행을 취소한 적이 없다”며 업체 측 실수인지 물었다. 그러나 업체는 뱅크스의 예약 건이 온라인 시스템에서 돌연 취소됐으며, 뱅크스 가족이 묵기로 한 스위트룸은 이미 다른 사람이 예약해 이용할 수 없다는 소식을 알렸다고 한다. 뱅크스 가족은 여행 당일 출항지인 마이애미로 가 배를 탑승하려고 시도했으나 거절당했다고 한다. 업체는 또한 ‘여행 출발 15일 전 환불 불가’ 규정을 내세우며 이들에게 1만5000달러를 돌려주지 않았다. 이후 뱅크스는 크루즈 측으로부터 여행 취소가 된 전말을 듣게 됐다.

화근은 뱅크스의 남편이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이었다. 뱅크스의 남편은 휴가를 떠나기 몇 주 전 크루즈 예약번호가 담긴 이메일 사진을 올리며 자랑했고, 이 사진을 본 누군가가 예약번호와 이름을 도용해 온라인으로 객실 예약을 취소한 것이었다. 업체 측은 “취소한 사람의 IP 주소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로 파악됐지만 신원은 알 수 없다”고 했다.

뱅크스는 지난달 이런 사연을 틱톡으로 알리며 업체를 비판했다. 이후 크루즈 업체에선 “문제가 해결됐다”는 게시글을 올리는 조건으로 1만404달러짜리 상품을 제공하겠다고 다시 제안했으나, 뱅크스는 거절했다고 한다. 그는 “관심이 없다. 다시는 이 업체와 함께 항해하지 않을 것”이라며 “본인 확인 절차 없이 내 예약을 다른 사람이 등록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”며 분통을 터뜨렸다.

[기사출처:로열캐리비안 블로그]

교차로

ac14dbbb290100b0e00dca9c4369482c_1717452994_5184.jpg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Login

회원가입
이번호 신문보기 더보기

회사소개(KOR) | 광고&상담 문의
디스타임
5505A 4TH STREET SE. Calgary AB T2H1K8
TEL. 403.804.0961 | E-MAIL. 1995@thistime.ca
Copyright © 디스타임 All rights reserved.
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.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

팝업레이어 알림